마태복음 5장 38-42절 마 5: 38 또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갚으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마 5: 39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악한 자를 대적지 말라 누구든지 네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도 돌려대며 마 5: 40 또 너를 송사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자에게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마 5: 41 또 누구든지 너로 억지로 오리를 가게 하거든 그 사람과 십리를 동행하고 마 5: 42 네게 구하는 자에게 주며 네게 꾸고자 하는 자에게 거절하지 말라 복수 에 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우리는 주님께서 말씀하신 산상보훈은 너무 이상론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우리가 어떻게 이렇게 살수가 있을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우리 실력으로 행할 수 없다는 것을 이미 아십니다. 우리는 절대 이렇게 못합니다. 그래서 예수께서 우리가 성령과 동행할 때 이런 것을 할 수 있는 것을 가르쳐주십니다. 이 산상수훈은 천국시민권이 있는 우리가 이렇게 살도록 말씀하시는 '수준'을 뜻하는 것입니다. 비슷한 비유를 반복 말씀하시지만 요점은 하나입니다. "보다 나은 의[ 義 ]"를 말씀하고 계십니다. 예수님 말씀은 글자 그대로 하라는 말씀이 절대 아닙니다. 실지로 오른뺨을 때리면 왼뺨을 안 들이밀면 예수 믿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그런 말씀이 아닙니다. 왜냐면 예수님께서 십자가 사건을 앞에 두고 재판을 받으실 때에 옆에 있던 군병중에 하나가 예수님의 뺨을 쳤어요 그러자 그 때 예수님께서 "네가 어찌하여 나를 치느냐" 하셨는데 그 시대에는 형 [ 刑 ]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사람에게는 몸에 상해를 가하면 율법을 어기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왼편뺨을 들이미시지 않았습니다. 야곱의 열두 아들들이 있었습니다. 야곱의 아들들이 자기 여동생 디나가 세겜성에 구경을 나갔다가 세겜성 추장 아들에게 성폭행을 당했어요. 그런데 이런 일이 일어났을때 세상은 두 가지 방법으로 갚아요 첫째는 야곱의 아들들처럼 갚습니다. 쫓아가서 그 세겜성의 모든 남자들을 다 죽였어요. 당한만큼 갚아주는 것이 아니고, 열배 스무배 갚아주어야 속이 시원한것이 인간의 속성입니다. 그렇게 되면 복수혈전이 되풀이 되풀이 됩니다. 드라마에도 아내의 복수나 남편의 복수가 인기를 끄는 것은 대리만족입니다. 억울한 일을 당했는데도 계속 복수를 안하고 있으면 신경질나서 테레비를 꺼버립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구약에 율법을 주시기를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갚아라 하고 주셨습니다. 이 말씀은 여동생이 성폭행을 당했으면 똑같이 가서 성폭행을 하라는 뜻이 아니고 하나님이 주신 율법에 의거하여 반드시 그 비슷한 수준에서 복수를 행할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의미로는 자비로운 법입니다. 레위기에 보면 짐승을 쳐죽인 자는 짐승으로 짐승을 갚을 것이며 사람이 만일 그 이웃을 상하였으면 그 행한 대로 그에게 행할 것이니... 등등 율법으로 복수의 한계를 정해주시고 계십니다. 이 세상의 복수의 법은 상대방을 상하게 하면 그 사람의 목숨까지 빼앗아 가는 것이 법이지만 율법은 그 수준안에서 자비롭게 끝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신약에 와서 예수님께서는 차라리 모욕을 당하고 용서하라는 말씀입니다. 사실은 사랑보다 힘든것이 용서입니다. 우리가 용서를 할 수만 있다면 우리는 주님의 말씀을 다 이룬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정말 예수를 믿는 사람이냐 아니냐의 시금석은 용서할 수 없는 인간을 용서해주는 사람이냐는 것입니다. 아무리 근사한 말을 해도 눈물로 기도하고 진리의 말을 할 수 있다고 해도 내게 뒷통수를 때리고 배신한 사람을 용서 안한다면 예수믿는 사람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면 왜 주님께서 우리에게 복수하지 말라고 하시는지는 그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 증오심이 내 마음에 존재하면 더 고통을 당하기 때문입니다. 마음이 지옥이 되는 것은 나에게 더 나쁘기 때문입니다. 둘째 악한 사람을 상대로 복수하려면 그 사람만큼 악해져야합니다. 그래서 그 사람이 한 악한 방식을 더 넘어서서 악독해지지않으면 악한 것을 복수할 수가 없습니다. 셋째 원수 갚은 것는 우리에게 있지않고 하나님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피눈물을 흘리면 하나님은 그것을 보고 계십니다. 이스라엘이 애굽의 압제하에 첫 아들이 다 죽임 당하고 고통당할 때 하나님께서는 다 보고계셨습니다. 그리고는 구원하시는 것 뿐 아니라 애굽의 첫 태생들을 다 죽임 당하게 하셨습니다. 원수갚는 것은 하나님께 있습니다. 너희는 복수하지 마라 복수는 하나님께 맡기고 너희들은 더 나은 의로움으로 채우라는 말씀입니다. 두번째 복수의 예를 들겠습니다. 만델라가 남아공에서 28년간은 백인들에게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고 나왔죠. 그는 옥에서 나와서 백인들에게 복수 한다면 끊임없는 복수의 피비린내가 끝나지 않을 것을 알고 인민화목위원회를 만들어 누구든지 악독한 일을 저지르면 인민들 앞에서 그 죄를 자복하기만 하면 무조건 죄를 용서하는 법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그러니까 사람들이 비난을 하고 난리가 났습니다. 그때 어떤 경찰관이 앞에 나왔습니다. 그가 자기의 죄를 고백하기 시작했습니다 18살난 남자 아이를 그 어머니가 보는 앞에서 눈을 파고 귀를 뜯고 살가죽을 저미고 악독하게 죽이고 자기의 범죄를 완전범죄로 만들기 위해서 바베큐 굽는 곳에 구워없앴습니다. 8년후에는 그 여자의 집에 들어가서 그 남편을 불을 질러 가지고 그 여자의 눈앞에서 악을 쓰면서 몸부림을 치면서 불타 죽어가는 것을 보게 했다고 고백하였습니다. 그러니까 거기 모인 사람들이 저 인간을 절대 용서해선 안된다고 그냥 죽이지도 말고 잔인하게 죽이라고 아우성을 쳤습니다. 그런데 그 희생자의 엄마이자 아내인 이 여자가 듣고 있었습니다. 재판관이 이 여자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물었습니다. 그러자 이 여자는 그 경찰관에게 세 가지를 해주면 용서해주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첫째, 그 불태워죽임당한 아들과 남편의 현장에가서 남은 흔적들을 모아달라고, 그래서 내가 장례를 지내게 하여 주십시오. 두번째, 이제부터 일주일에 두번 꼭 우리 집에 오십시오. 나는 아직도 내 마음속에 증오만 있는 것이 아니라 당신의 죄를 용서할 만한 사랑이 있는 것을 만천하에 공포합니다. 세번째, 당신을 안아볼 수 있게 허락하여주십시오. 그 여자가 그 경찰관을 안아주러 가는 도중에 그 경찰관은 기절해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분노로 들끓던 군중들이 조용해지면서 누군가의 입에서 찬송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나같은 죄인 살리신 그 은혜 놀라와...' 군중들 사이로 흐느낌이 번져나가기 시작하였습니다. 보다 나은 의로움이 실현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짐승같은 우리에게 하나님이 계셔서 의로움이 실현될 수 있는 것입니다. 내 마음속에 증오가 있으면 내가 불행하다는 것을 깊이 생각하십시오. 미움을 이기는 것은 용서와 사랑밖에 없다는 것을 깊이 생각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