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총 받는 생활 문학가 오스카 와일드의 단편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예수께서 과거에 은혜를 입혀준 몇 사람을 그 후 다시 만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우화적으로 엮은 것입니다. 처음 예수는 한 주정꾼을 만납니다. 그는 거의 폐인과 같이 된 젊은이였습니다. 예수께서 왜 그런 생활을 하고 있소 하고 물었더니 주정꾼은 이렇게 대답합니다. "당신이 내가 절름발이였을 때 나를 일으켜 걷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러나 걸어다닌들 무엇을 먹고 살란 말이요. 그 동안 직업을 구해보았으나 만족한 직업 하나도 없었소." 그 다음 예수는 한 여자가 창녀가 되어 남자들 사이에서 희롱을 받고 있는 장면을 보게 됩니다. 예수는 여자에게 말합니다. "어째서 이런 생활로 되돌아 갔소?" 이 여자는 대답합니다. "당신이 나를 이 곳에서 건져 새 사람을 만들어 준 것 같았으나, 창녀짓에서 발을 씻은들 무슨 행복이 있단 말이요. 나는 더욱 고독해서 살 수가 없어 다시 창녀의 생활을 시작했소." 그 후 예수는 한 불량자가 정신없이 이웃과 싸움을 하고 있는 장면에 부딪칩니다. 예수는 그에게 묻습니다. "여보 청년, 어째서 이런 생활을 하고 있소?" 불량자는 대답합니다. "나는 당신이 눈을 뜨게 해준 소경이었소. 그러나 눈을 뜨고 무엇을 보라는 거요? 결국 나는 화풀이도 하고, 마구 치고 받고 하는 생활이 나에게 주어진 길이라 생각했소." 이 단편은 은총을 은총으로 살려 빛을 내지 못한 인간상을 그리고 있습니다. 인간이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사람은 참으로 거대한 것입니다. 창녀에서 구원되거나 소경이 눈을 뜨는 이상의 큰 은혜를 우리는 입고 있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감사를 모릅니다. 감사란 입술로 하는 것이 아니라 받은 바 은혜를 깨닫고 그 은혜에 보답이 되는 새로운 생활로 자기를 전환시킬 때 감사의 의미가 비로소 살아나는 것입니다. 인간이 감사를 잃을 때 그는 독사의 이빨로 화하게 됩니다. 그래서 감사를 모르는 인간은 어떤 식으로든지 남에게 해를 끼치게 되며, 결국은 자기 자신에게도 해를 끼치게 되는 것입니다. 나에게 주어 주신 교회, 목회자, 교우들 모두가 나에게 주어 주신 하나님의 은혜이며 축복입니다. 이런 모든 조건에 감사를 모를 때 독사와 같이 원망과 저주, 비난을 일삼게 됩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들을 대할 때에라야 사랑과 희생의 마음으로 그들을 대할 수 있게 되며 나 자신이 진정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함께 있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