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친 절한 말 한마디가

석 달 겨울을 따뜻하게 만들 수 있다.

- 일본 속담

 

 

러 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가

어 느 날 거리를 지나고 있을 때의 일이었습니다.

남 루한 차림의 늙은 거지가 길을 막으며 자선을 구했습니다.

톨 스토이는 늙은 거지를 불쌍히 여겨

서 둘러 호주머니를 뒤적거리며 돈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 러나 서글프게도 돈이 한푼도 없었습니다.

톨 스토이는 머리를 긁적이며 미안한 표정으로 말을 건넸습니다.

" 정말 미안합니다, 형제여!

돈 이 있었으면 기꺼이 당신에게 줬을 텐데,

안 타깝게도 지금 내겐 돈이 한 푼도 없습니다."

그 러자 톨스토이의 말을 들은 늙은 거지가

허 리를 무릎까지 구부리며 말했습니다.

" 선생님, 미안해 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당 신이 누구신지 모르나, 당신은 돈보다 더 큰 걸 제게 주셨습니다.

그 것은 저를 따스하게 형제라고 불러준 것입니다.

 

 

톨 스토이의 작은 일화에서 알 수 있듯이

삶 에 지치고 힘겨워 하는 이들에겐 따뜻한 말 한 마디가

참 으로 크고 거룩한 희망으로 다가옵니다.

삶 이라는 것이 한없이 벼랑 밑으로 추락한다 할지라도

그 래도 이를 악물고 살만한 세상이라고,

다 시금 삶의 희망을 다짐할 수 있는 이유는

주 위의 따뜻한 사랑과 따뜻한 격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당 신은 여태 살면서 누군가에게 희망이 됐던 적이 있습니까?

혹 여, 아픔과 상처만을 주지는 않았는지요.

이 제 당신의 가슴을 내어줄 때입니다.

어 릴 적 당신이 누군가를 바라보며 꿈과 내일을 준비해왔듯,

당 신도 분명 누군가에게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존재일지도 모릅니다.

당 신 곁에서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따 스함을, 내일을, 함께 함을 전해주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당 신은 충분합니다.

당 신이니까 가능합니다.

당 신 때문에 삽니다, 라는 말과 함께 말입니다.

 

 

출 처 : 당신을 만나기 전 나는 반쪽에 불과했다(김이율 감성 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