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과 두 다리 독일 정부의 고급 관리였던 마르티 바덴(Marty Baden)은 자유주의적 사상이 있다고 해서 한때 극보수파인 집권 세력에 밀려 정치적으로 궁지에 몰림으로 젊은 시절 고생을 많이 한 정치가였습니다. 평소부터 청렴한 생활 신조를 갖고 있던 데다가 자신의 처지가 곤궁한 형편에 몰리고 보니 경제적인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그럴 즈음 그에게 지방으로 여행할 일이 생겼습니다. 여비를 아끼기 위해 싸구려 여관에 묵게 되었는데 그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그의 신발이 없어졌던 것입니다. 누군가 도둑질해 간것이 분명했습니다. "하나님도 무심하시지, 나 같이 가난한 사람의 신발을 훔쳐가게 하시다니..." 하고 크게 탄식하며 하나님을 원망했습니다. 여관 주인이 미안해 남는 신발 한 켤레를 빌려 줄테니 함께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마음을 삭이는 게 어떠냐고 달랬습니다. 마침 그 날이 주일인지라 마르티는 못 이기는 척 남의 신발을 얻어 신고 교회당에 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야말로 기쁜 얼굴로 찬송을 하고 있었는데 그 중 마르티의 시선을 끄는 특별한 인물이 있었습니다. 순간 마르티는 깨달았습니다. "저이는 신발 정도가 아니라 아예 두 다리를 잃고도 저렇게 기뻐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는 찬송을 드리고 있구나! 나는 고작 신발 따위를 잃었음에도 불운을 탄식했으니 정말 부끄러운 일이 아닌가? 신발은 또 사서 신으면 되건만 이렇게 남을 저주하고 하나님까지 원망하다니...." 이후 마르티는 더욱 더 검소한 자세로 늘 감사하는 생활을 한 결과 주위로부터 존경을 받게 되었고, 그로 인해 얼마 후에는 재무장관 자리에까지 올라 독일 경제 부흥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였습니다. 아무 것도 갖지 못한 듯, 모든 것을 다 잃은 듯, 그렇게 세상을 비관하며 사는 사람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감사할 줄 아는 심성의 회복일 것입니다. '아무 것도 없다'란 이 세상에 아직 태어나지 않은 경우 이외에는 아무에게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일단 이 세상에 태어나 있는 한 그는 최소한 무엇보다도 귀한 생명 하나를 갖고 있다는 뜻입니다. 생명 주신 분에 대한 감사의 출발점이 이미 시작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212 아버지 movie
관리자
1159 2017-06-05
211 은총 받는 생활 imagemovie
관리자
1205 2017-06-05
210 감사(感謝) movie
관리자
1773 2016-12-20
209 착각(錯覺)의 결과 imagemovie
관리자
1962 2016-09-17
208 가난한 마음 imagemovie
관리자
2339 2015-12-30
207 낡은 바이올린 movie
관리자
2501 2015-12-29
206 믿음과 사랑의 인간 관계 imagemovie
관리자
2717 2015-10-24
205 행복한 사람이 가진 것 movie
관리자
2962 2015-01-25
204 에디슨의 감사 imagemovie
관리자
3131 2015-01-25
Selected 신발과 두 다리 imagemovie
관리자
3299 2014-08-30
202 첫 마음 imagemovie
관리자
3365 2014-05-15
201 교회는 무엇을 잃었나 (존 맥아더 목사와의 대담) imagemovie
관리자
3682 2014-03-16
200 굿 나잇과 굿 바이 imagemovie
관리자
3388 2014-03-02
199 참된 변화 imagemovie
관리자
3566 2014-03-02
198 이름 imagemovie
관리자
3229 2014-02-01
197 이해와 사랑 imagemovie
관리자
3156 2014-02-01
196 감사하는 신앙 movie
관리자
3193 2014-01-27
195 인생의 가시 imagemovie
관리자
3338 2014-01-26
194 신앙의 뿌리 imagemovie
관리자
3489 2014-01-25
193 크리스마스 캐롤 imagemovie
관리자
6353 2013-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