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순집사님댁에서
    1속회 모임과 유희순집사님댁 심방을 겸하여 있었습니다. 유희순집사님의 단짝이신 최윤정집사님이 차린 것 없다면서 맛있는 음식을 마련해주셔서 찰칵 찰칵 찍어보았습니다. 최윤정집사님은 직업이 요리사이시랍니다. 깊은 신앙에서 나오는 간증과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들을 담은 대화를 들으면서 성령님께서 함께 하심이 느껴지는 자리였습니다.
맛있어요. 냠냠~~ 짭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