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22장 1-14절 천국은 마치 어떤 왕이 자기 아들을 위하여 베푼 혼인잔치와 같다는 비유의 말씀입니다. 그 임금에게 그 아들은 전부입니다. 이 귀한 아들의 혼인에 가장 기쁜 잔치를 벌이고자 했습니다. 이런 잔치에 특별히 선택받은 사람들을 청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오기를 싫어합니다. 그래서 두번째 초청을 합니다. 음식 메뉴까지 알리면서 애타게 초청합니다. 그랬더니, 저희가 돌아보지도 않고 심부름한 자들을 능욕하고 죽이기 까지 했습니다. 밭을 샀으매 밭으로 나가보아야한다 나는 상업차 가보아야한다며 오직 자기의 사정만 계산합니다.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고 이 청을 거절했다는 주님의 말씀입니다. 지금 이 말씀을 듣고 있는 사람들은 바리새인과 서기관들과 유대인의 지도자급들입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은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예수를 이 땅에 보내시고 복음으로 온 세상의 사람을 초청하는데 그 첫째가 유대인들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자기 땅에 온 예수님을 들은 척도 안합니다.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듣지않습니다. 왜 이런 자리를 마련하고 초청할 까요 아버지의 사랑의 마음입니다. 온 커다란 우주를 창조하신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께서 이 티끌처럼 우주 구석에 달려있는 지구 덩어리에 인간을 만들고 피조물에 대한 사랑은 설명을 할 수 없을 정도로 크십니다. 밤이나 낮이나 아버지의 마음은 여기에 와 계신데 사람들은 늘 아버지를 거절하고 마음을 찢어지게 만드는데도 하나님은 사랑하십니다. 사랑함으로 같이 잔치하면서 같이 먹고 같이 살고 싶은 하나님의 마음으로 초청하십니다. 죽으면 지옥으로 떨어질 그 영혼들을 데리고 와서 같이 살고 싶은게 하나님 마음입니다. 여러분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거절당해보셨습니까? 그렇다면 하나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상처, 오욕, 분노.. 하나님은 그 사랑 주고 또 주고 해도 안 받는 복음을 받아들이지도 않는 사람들을 심판하십니다. 이 임금에게는 결혼잔치가 전부입니다. 그래서 거절하는 자들을 불살라 버렸습니다. 사랑공의의 심판의 하나님을 말씀해주시는 것입니다. 왜 우리는 복음의 초청을 무시할 까요 예수 믿으라고 하면 모두 다 비웃지요? 복음이 선포되면 두 가지의 반응이 나타납니다. 영접하는 사람과 거부하는 사람으로 갈라집니다. 거부하는 사람의 원인을 보면 영적으로는 사탄의 훼방이요, 현실적으로 보면 '예수 믿는다고 먹을 것이라도 나올것인가'하고 예수 믿는 것이 아무것도 아닌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보이는 것이 전부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렇습니다. 그러나 온 천하의 주인이신 하나님이며 우리 속에 들어오셔서 운행하시는 성령님이 우리 눈에 어떻게 보일수가 있습니까? 그러니까, 안 계신 줄 알고 자기 세상일이 더 바쁘고 보이지 않는 하나님은 무시하는 것입니다. 자 이제 드디어 마지막 초청을 하게 됩니다. 주인은 자기 종들에게 길거리에 나가서 닥치는대로 다 불러 모으라고 합니다. 선한 사람이건 악한 사람이건 무차별적으로 데려오게 합니다. 그랬더니 잔치자리가 꽉찼다고 했습니다. 이것은 늦게 하나님을 영접한 우리같은 사람들을 말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 마음대로 다니다가 늦게서야 초청을 받고 주님께 돌아온 사람들입니다. 여러해 동안 주 떠나 저 흉악한 죄에 빠졌다가 주님의 은혜로 돌아온 사람들인 것입니다. 자기 백성들이 영접치 아니하였으나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이는 유대라는 혈통으로 난 것이 아니고 오직 하나님께로 난 자들이 바로 우리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 중요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거기에 보니까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이 있다고 되어있습니다. 임금의 잔치는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초청 받은 사람에게 하인들이 다 예복을 입혀서 데리고 왔습니다. 길거리에 행악자들도 예복을 입은 자들은 이제 신분이 달라지는 사람으로 바뀌었던 것입니다. 행악자들이라고 해도 그냥 임금이 주시는 예복만 입으면 됩니다. 중요한 것입니다. 잔치에 들어올 자격이 생깁니다. 그런데 한 사람이 잘난척을 하고 그 예복을 거절하고 들어왔습니다. 그러자 임금이 물어봅니다. 그대는 예복을 왜 안 입고 있는가 유구무언...말을 안하고 있지만 그 사람의 생각은 이 잔치에 초청된 사람들을 무시하고 그 예복을 무시하고 자기 잘난 맛에 들어와있는 것입니다.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당장 그 사람을 결박하여 어둠에 지옥으로 내어쫓으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세번의 초청 중에 가장 중요한 말씀입니다. 예복을 입는 다는 말은 여기 임금님은 하나님을 말씀하는 것이고 아들의 혼인잔치는 예수님이 이땅에 오셔서 베푸시는 복음 잔치를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복음을 증거하시고 예복은 바로 하나님의 주신 은혜의 예복을 입으면 됩니다. 그러면 아무 값없이 잔치에 참예하게 되는 것입니다. 예복을 안 입은 사람은 자기 의만 옳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사람은 육, 혼과 영으로 되어있습니다. 육은 춥고 덥고 배고픈것을 느끼는 것이고 혼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사랑, 양심, 예술적인 감성을 가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영은 이것 이상의 세계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께로 부터 오는 것입니다. 중생하고 회개할 때 하나님으로부터 우리에게 영이 불어넣어져서 심령가운데 들어와야 하나님의 말씀이 여기 떨어지고 알게 되는 것입니다. 영은 우리 속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고 이미 삼차원의 세계입니다. 이 복음잔치에 들어와서 내 속에 생명의 씨앗이 떨어질 때 우리의 영이 하나님의 말씀을 알아듣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복을 안 입은 이 사람은 자기는 양심적으로 살아왔고 자기는 그 잔치에 있는 사람들보다 악하지 않게 살아왔다는 자기 의만 가득한 사람입니다. 이런 사람은 예수 그리스도의 의를 입지 않습니다. 왜 자기는 잘났기 때문에 예수의 의를 입기 싫다 그것입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의 나라에서는 다 똑같이 죄인들입니다. 길거리에 거지들이나 훌륭하다는 사람들이나 다 똑같이 십자가의 보혈의 공로의 의를 입고 있지를 않으면 영영히 쫓겨나게 되는 것입니다. 교회에서 열심히 다니다가 마지막에는 자기 "자랑"과 자기 "의" 밖에 남지 않게 되는 것을 조심해야합니다. 이제 혼인잔치에 들어오게 된 우리의 할일은 우리도 강권하여 자리를 채워야합니다. 그리고, 섬기는 생활들을 하셔야합니다. 우리는 구원을 받기위해 불리움을 받은 사람들임과 동시에 또한 섬기는 사람이 되기 위해 불리움을 받은 사람들임을 명심해야합니다. 여러분 모두가 하나님의 자리에 참예하는 자가 되시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