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의 감사 토마스 에디슨(Thomas A. Edison, 1848-1931)이 어느날 기차로 장거리 여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그의 모든 시간을 발명을 위해 일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여행하는 도중에도 계속해서 연구를 할 수 있도록 기차 안에 작은 실험실을 만들어 놓고 연구 할 수 있도록 허락을 받았습니다. 기차 안에서 연구를 하던 중 기차가 덜컹거리는 바람에 화학 약품이 든 약병 하나가 떨어졌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화학 작용을 일으켜 연구실에 불이 났습니다. 그 때 차장이 급히 달려와 에디슨을 차창 밖으로 내던졌습니다. 다행히 생명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귀를 다쳐 청력을 잃었습니다. 귀머거리가 되고 만 것입니다. 그는 평생을 바쳐 수많은 연구를 했고 그 결과로 수많은 것을 발명하여 발명왕이라는 이름도 얻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그렇게 많은 연구를 할 수 있었느냐고 물었습니다. 그의 대답은 너무나 뜻밖이었습니다. "그것은 내 귀가 어두워졌기 때문입니다. 주위가 아무리 시끄러워도 나는 그 시끄러운 소리를 잘 듣지 못하니까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고 내가 하는 연구에 몰두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귀머거리가 된 것을 감사하고 있습니다." 자기의 불행을 한탄하고 있는 게 아니라 오히려 감사하고 있는 모습을 에디슨에게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닥친 불행은 우리를 절망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이를 악물며 불행을 애써 참고 견디려 노력합니다. 그러나 참으로 지혜로운 사람은 그 불행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이를 이용하여 새로운 성공으로 나아갑니다. 믿는 자들인 우리에게 소망을 주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우리를 끊을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환난이나 곤고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도 불가능합니다. (롬 8:35) 오히려 우리는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고 고백할 수 있습니다. 비록 가장 작은 선물에도 감사하여야 합니다. 그러면 보다 큰 선물이 예비되어 있습니다. 가장 작은 선물에도 가장 큰 선물처럼 귀하게 여기어야 합니다. 적은 은혜를 특별한 은혜로 받아 감사해야 합니다. 비록 하나님께 벌과 고통을 받는다 할 지라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것은 무엇이나 우리의 구원을 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은총을 받기를 갈망하는 사람은 누구나 하나님께서 주신 은총을 감사할 줄 알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