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바이올린 미국의 오래된 시(詩) 중 '거장의 손이 닿을 때' (The Touch of the Master's Hand)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경매장에 낡은 바이올린이 있었습니다. 3불까지 부르는 사람이 있었고 더 이상은 없었습니다. 이때 한 노인이 나타나더니 그 바이올린의 먼지를 털고 마치 보물을 다루듯 자기의 손수건을 꺼내 구석구석 닦습니다. 그리고 현들을 조여 음정을 잡고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그 아름다움은 천사의 음악 같이 청중을 황홀하게 합니다. 한 곡을 끝내고 노인은 감회 깊은 음성으로 중얼거렸습니다. "잘 있었느냐? 내 사랑하는 아들아, 40년만에 너를 만졌구나." 하고는 다시 연주를 시작하였습니다. 경매는 갑자기 활기를 띄어 이 바이올린은 3천불에 낙찰된다는 것입니다. 이 시는 하나의 신앙시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누더기가 된 인간, 죄와 허물로 값없는 인간, 나 같은 죄인도 거장(Master, 주님의 뜻으로도 사용)의 마무리 손질이 끝났을 때, 아주 새로운 가치가 부여된다는 뜻입니다. 이 거장의 손길에 나를 맡기는 것을 신앙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 시의 마지막 부분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사람들은 박수를 치고 더러는 울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이요. 어찌된 일이요. 무엇이 바이올린 값을 올렸소?" 누군가가 외쳤습니다. "거장(Master)의 손이 닿았기 때문이 아니요!" 경매장에 놓였던 낡은 바이올린처럼 생각 없는 군중은 당신을 값싸게 흥정할 것입니다. 엉망이 된 몸과 영혼을 짊어지고 탕자의 여행을 계속하는 한 나는 한번 두번 경매에 붙여도 겨우 3불 짜리 밖에 안 되는 낡은 바이올린입니다. 그러나 거장이 오십니다. 어린아이로 이 땅위에 오십니다. 어리석은 군중들은 결코 이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거장이 이룩해 주실 영혼의 가치를, 그 변화의 고귀함을. 다이아몬드의 가치는 네 개의 C로 결정된다고 합니다. 즉 Carat (크기), Cut (모양), Color(색깔), Clarity(순결도)입니다. 이를 사람에 비유해서 평점을 줄 수 있으나 아무리 좋은 평점을 받은 인간도 하나님 앞에서 완전한 걸작품이 없습니다. 인간에게 있어서 오직 필요한 것은 하나님의 마무리 손질입니다. 그것은 다섯 번째 C, 그리스도(Christ)입니다. 그리스도의 피로 말끔히 씻음을 받고 주님의 손으로 만신창이인 나를 마무리 지어 새 사람이 되는 길만이 나의 인생을 걸작으로 남기는 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