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마음 그는 힘없는 40대 가장입니다. 구조 조정 물살에 쓸려가지 않으려고 안간힘 쓰는 직장인이었습니다. 그러나 집에선 아무런 내색도 할 수가 없습니다. 속이 타면 애꿎은 담배만 뻑뻑 피워댈 뿐, 희망도 즐거움도 없었습니다. 상관의 질책과 무거운 업무에 시달리고 아랫사람 윗사람 눈치보며 이리저리 치이고 눌려서 그는 점점 작아져만 갔습니다. 그의 아내 역시 불행했습니다. " 휴, 또 적자야." 구멍난 가계부가 싫고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구차한 살림이 싫고, 돈을 더 펑펑 쓰고 싶었습니다. 생각하면 가슴이 자꾸만 팍팍해져 갔습니다. 이렇게 살려고 결혼을 한 건 아닌데... 자꾸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한땐 행복했었는데... 이래저래 늘어가는 건 짜증과 주름살 뿐, 짧은 대화조차도 부부의 식탁을 떠난지 오랩니다. 결혼 기념일, 아침부터 토라져 얼굴을 붉히고 있는 아내에게 그는 아주 특별한 선물을 주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당신! 나랑 같이 어디 갈 데가 있어." 아내는 기쁜 마음으로 남편을 따라 나섰습니다. 내심 아내는 백화점 쇼핑이나 근사한 외식을 기대했지만 그가 아내를 데려간 곳은 백화점도 레스토랑도 아니었습니다. 얼음집, 쌀집, 구멍가게가 쭉 늘어서 있고, 게딱지같은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그곳은 부부가 신혼살림을 차리고 장밋빛 달콤한 꿈을 꾸던 달동네였습니다. 부부는 세 들어 살던 쪽방을 찾아갔습니다. 그 창 너머로 부부가 본 것은 초라한 밥상 앞에서도 배가 부르고 아이의 재롱만으로도 눈물나게 행복한 아내와 남편, 바로 10년전 자신들이었습니다. 한참을 말없이 서 있던 아내가 소매 끝으로 눈물을 흠치며 말했습니다. "여보, 우리가 첫 마음을 잊고 살았군요." "그래, 첫 마음." 첫 마음. 그것은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선물이었습니다. - 작자 미상의 글 "첫 마음을 찾아서" 월간 <샘터> 우리에게는 여러 가지의 소중한 첫 마음이 있습니다. 어려웠던 시절, 부부, 부모간 가족간에 가졌던 아름다운 사랑의 첫 마음, 친구의 손에 억지로 이끌리어 교회에 왔다가 주님을 영접하고 구원받았을 때의 그 기쁨, 감격과 회개의 첫 마음, 힘들고 괴로웠던 이민생활 속에서도 늘 지켜주시고 돌보아 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눈물을 흘렸던 감사의 첫 마음은 우리에게 너무나 소중합니다. "너희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는 책망을 받지 않도록 늘 생각하고 회개하며 처음 행위를 가지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계 2:4-5)